메뉴

실시간 칸kharn뉴스

실시간 콜드체인뉴스



특별기획

바이오 콜드체인, 코로나19 극복 핵심 ‘열쇠’

백신접종 시작…첫날부터 온도이탈 실시간 모니터링·백신운송 SOP 점검 콜드체인 성능기준·인증체계 수립시급

최인식 기자

코로나19가 발병한 지 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초기 대응의 핵심은 마스크와 진단키트 확보였지만 현재는 백신운송이 새로운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백신의 온도관리에 실패한 일명 ‘물백신 사건’을 계기로 콜드체인은 국민들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엄격한 온도유지를 요구하는 백신운송의 핵심인 콜드체인의 중요성이 부각된 것이다. 최근 시작된 백신공급 현황과 정부의 백신(바이오) 콜드체인체계에 대해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점검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시작국내 코로나19 예방접종은 2월26일부터 전국에서 동시 시작됐다. 2월26일에는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를 대상으로, 27일부터는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병원의 종사자를 대상으로 예방접종이 시행됐다. 중증환자가 많이 방문하는 고위험 의료기관과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에 대해서는 3월 초부터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백신은 물류센터에서 개별 요양병원으로 직접 배송되며 요양시설 입소자·종사자에 대한 백신은 우선 보건소로 배송·보관됐다가 보건소에서 백신을 가지고 시설을 방문하거나 대상자가 보건소에 내원해 접종을 진행하게 된다.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에게는 국제백신공급기구(COV

배너

더 리더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정책

더보기

이슈

더보기

기업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